콘텐츠목차

디지털안동문화대전 > 안동의 마을 이야기 > 옹천리 > 5일장이 열리는 시장마을 옹천 > 타임머신을 타고 떠나는 마을 역사기행

  • 의상대사가 창건한 금계산의 봉서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봉서사 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16교구 고운사의 말사로 경상북도 안동시 북후면 옹천리 764번지 금계산 기슭에 자리하고 있다. 안동 지역 사찰들은 예부터 봉황과 관련 깊은 전설을 여럿 지니고 있다. 봉황은 상서로운 의미를 지닌 상상의 동물로 우리네 풍습과 문양, 풍수, 전설 등 생활문화 전반에 걸쳐 자주 등장하는 상징의 하나이다. 안동 지역에는 봉황이 머물러 창건됐다는 봉정사(鳳亭...

  • 글 읽는 소리가 끊이지 않았던 사익재서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옹천마을 서당골에 위치한 사익재(四益劑)는 옹천장터에서 학가산 방향으로 진행하다 동네가 끝나는 지점 우측에 자리하고 있다. 서당 앞으로는 마을이 내려다보이고, 그 너머로는 멀리 줄지어선 산들이 바라보이는 전망 좋은 곳으로, 산자락 끝을 정지한 곳에 남동향으로 앉아 있다. 강신중 옹이 사익재에 있는 「서당기(書堂記)」에 쓰여 있는 내용이라면서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해주었다. “요기...

  • 임씨 부인의 절개를 기린 열녀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열녀각은 금소에서 옹천강씨 집안으로 시집온 예천임씨 열녀의 정절을 기리기 위해 1904년 고종이 내린 정려각이다. 열녀 예천임씨는 남편 강종헌이 병환으로 자리에 눕게 되자 정성으로 간호를 하였으나 운명 직전에 이르자, 자신의 무명지를 깨물어 남편에게 수혈함으로써 3개월간 더 살게 하였다. 하지만 남편은 끝내 운명했는데, 그 때 임씨 부인의 나이는 22세였다고 한다. 강신중 옹이 집...

  • 용바위에서 지낸 기우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안동 지역에서 최근까지 기우제를 지냈다는 마을은 여럿 있다. 길안면 용계리의 도연폭포, 서후면 성곡동의 용우물, 서후면 태장리의 천등산 꼭대기, 남선면 신석1동 납뜰의 뒷산 꼭대기 등이 이에 해당된다. 옹천리에서는 용바위에 기우제를 지내거나 금계산 정상에 올라 기우제를 지냈다고 한다. 옹천리 기우제의 경우 특별한 형식은 없었고, 문장을 아는 학식 있는 선비가 제문을 짓고 제수를...

  • 기찻길이 났어도 농사는 지어야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옹천역(甕泉驛) 은 경상북도 안동시 북후면 옹천3리에 위치한 중앙선의 역이다. 1941년 7월 1일에 보통역으로 영업을 개시했다. 그런데 이 옹천역 개통은 전통적인 농촌마을인 옹천의 위상을 획기적으로 바꾸어 놓은 역사적 사건이었다. 당시 중앙선 기차의 역으로는 옹천 아래에 있는 장기마을이 주요 후보지였으나, 옹천 주민들, 특히 진주강씨들이 적극적으로 역을 유치하고자 단결된 힘을...

  • 인근 지역의 중심이자 면소재지로서 옹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옹천 사람들은 누구라 할 것 없이 옹천을 ‘안동에서 가장 살기 좋은 곳’으로 묘사하고 있다. 학가산이라는 영산을 가까이 하고 있으면서도 큰 길가의 평야에 자리 잡고 있어 교통이 편리할 뿐 아니라 생활에 필요한 대부분의 편의시설들이 모두 들어와 있기 때문이다. 5일장, 면사무소, 북안동농업협동조합, 북안동농협하나로마트, 북후우체국, 농기계수리센터, 농업기술센터, 보건소, 광혜의원,...

  • 면소재지의 사랑방 역할을 하는 장터다방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북후면의 면사무소가 들어서 있어 면의 중심지로 자리 잡은 옹천리는 교통이 편리할 뿐만 아니라 생활에 필요한 대부분의 편의시설, 즉 농협이나 우체국, 농협 등이 모두 들어와 있어 안동 지역에서는 가장 살 만한 곳 중의 하나이다. 이렇듯 면사무소나 농협, 우체국 등이 자리 잡고 있어 북후면 주민들이 주민등록등본 교부로부터 금전 업무 등 공무를 보기 위해서 옹천마을을 찾게 되는데, 일...

  • 옹천의 근대인물 강형수 선생의 쌍암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영천 (일명 옥천)과 학가산을 조망할 수 있는 수려한 정자인 쌍암정(일명 쌍암정려)는 옹천의 근대인물인 국전(菊田) 강형수(姜馨秀)가 건립한 정자이다. 이 정자에는 김흥락이 쓴 「쌍암정려기」와 김제면이 쓴 「쌍암정려기」, 이화성이 쓴 「쌍암정사기」가 게첨되어 있다. 쌍암정은 옹천마을 서당골에 위치한 사익재 근처에 있다. 사익재는 옹천리에서 학가산 가는 길을 따라 마을이 끝나는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