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안동문화대전 > 안동의 마을 이야기 > 하회리 > 세계가 주목하는 물돌이동 사람과 자연과 문화 > 꽃뫼와 꽃내가 음양의 짝을 이루는 문화경관

  • 꽃뫼 능선에서 마을을 굽어보는 서낭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하회마을의 대표적인 산 꽃뫼(일명 화산(花化))는 꽃내(일명 화천(花川))과 함께 산태극수태극의 형국을 이룬다. 꽃뫼는 태백산맥의 줄기를 타고 있는 경상북도 영양군 일월산의 한 지맥이 남서쪽으로 뻗어 내리다가 낙동강과 만나면서 머무른 해발 271m의 나지막한 산이다. 하회는 이 꽃뫼 자락의 매듭에 자리 잡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사람들은 꽃뫼의 지맥이 충효당 뒤뜰에 이르러 멎었다...

  • 꽃내에 제 모습을 비춰 보는 우뚝한 부용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많은 사람이 하회를 찾아드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수려한 자연환경 때문이다. 마을을 휘감아 돌아가는 낙동강 물줄기와 흰 무명베를 펼쳐 놓은 듯한 깨끗한 백사장, 그리고 만송정의 푸른 솔숲과 깎아지른 듯한 부용대 절벽 등 어느 것 하나 나무랄 데 없는 경관을 이루고 있다.이러한 경관은 누구든 한 번쯤 둘러보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한다. 대부분의 관광객은 마을 입구를 시작으로 이어...

  • 만 그루 소나무숲이 아니라도 ‘만송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만송정숲 은 마을의 북쪽, 부용대 앞으로 흐르는 꽃내 옆에 만들어진 푸른 솔숲이다. 이 만송정숲은 마을로 불어 들어오는 바람을 막아주고 홍수를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또 북쪽으로부터 들어오는 나쁜 기운을 막아내는 풍수지리적인 기능도 담당하고 있다. 만송정숲은 조선 전기 선조 때 겸암 류운룡이 만여 그루의 소나무를 심은 것이 지금에 이른다고 전한다. 마을에는 만송정숲과 관련하여 전...

  • 우뚝 솟은 솟을대문과 소박한 초가지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하회마을은 건축 박물관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여러 양식의 집들이 시대별로 갖추어져 있다. 하회마을 형국이 산태극수태극의 음양을 아우르는 태극형이듯, 마을 안의 우뚝 솟은 솟을대문과 소박한 초가지붕이 함께 어우러져 있는 것이다. 하회에 들어서면 우람스러운 솟을대문이 유난히 눈에 많이 띤다. 이는 전통시대 과거에 급제한 이들이 많고, 유학자가 많으며, 불천위 제사가 많은 사실과 연관...

  • 거미줄처럼 이어진 토담길의 정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하회마을의 길은 거미줄처럼 얽혀 있다. 마을의 중심부에 위치한 삼신당을 중심으로 사방으로 길이 방사선형으로 뻗어 있어 방천과 농로 또는 마을 바깥으로 나가는 길과 만난다. 그리고 마을 외곽을 순환하는 도로가 방천길 및 농로로 이어져 감싸고 있을 뿐 아니라, 마을 중심부의 순환도로 사이에 또 하나의 순환도로가 있어서, 결국은 방사선의 길과 몇 겹의 순환도로가 만나서 거미줄처럼 얽혀...

  • 비단처럼 펼쳐진 모래밭과 서애를 살린 능파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하회마을 만송정숲 앞 모래사장과 마주보고 있는 부용대의 절경은 세계적인 명소로 꼽힐 정도로 수려한 경관을 자랑한다. 부용대 앞 쪽에는 여러 개의 바위가 자리 잡고 있다. 그 중 옥연정사에서 부용대로 가는 문을 나서면 평평한 바위를 만나는데, 바로 능파대이다. 능파대는 서애 류성룡과 관련된 일화가 전해지고 있어 더욱 의미가 깊은 곳이기도 하다. 서애가 어렸을 때 부용대 아래에서 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