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안동문화대전 > 안동의 마을 이야기 > 옹천리 >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삶의 지혜 > 마을을 지켜가는 사람들

  • 옹천마을의 학자이자 장로인 강신중 어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옹천마을에는 아직도 문서가 이어지고 있다. 학식의 맥이 이어지고 있다는 뜻이다. 옹천마을에서는 누구를 붙잡고 물어도 강신중 옹을 찾으면 집을 알려준다. ‘우리 마을 박사님’이라며 자랑하기 바쁘다. 강신중 옹은 어려운 시절을 이겨내고 만학에 성공한 어른이자 다양한 수상경력을 가지고 있는 우리 시대의 학자이다. 또한 1907년에 설립된 옹천교회의 장로이기도 한다. 강신중 옹의 삶은...

  • 장터의 맥을 잇고 있는 현대식품 아지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옹천마을 장터가 쇠퇴하였다고 하지만 여전히 그 자리를 지키며 장터의 부흥과 상설시장화를 이루고자 하는 여성이 있다. 바로 옹천장터의 터줏대감 현대식품 강씨 아지매이다. 아지매를 만나서 처음 말을 건네자 돌아온 것은 “요즘 장사 너무 힘들어.”라는 퉁명스러운 한마디였다. 이름도 나이도 한사코 안 가르쳐 주고, 사진 찍는 것도 거부해서 주변을 배회하며 현대식품의 영업 모습을 살펴보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