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안동문화대전 > 안동의 마을 이야기 > 하회리 > 세계가 주목하는 물돌이동 사람과 자연과 문화 > 허씨 터전에 안씨 문전에 류씨 배판의 마을사

  • “허씨 터전에 안씨 문전에 류씨 배판”이라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하회마을에서는 “허씨 터전에 안씨 문전에 류씨 배판”이라는 말이 전해져 온다. 이 말은 김해허씨가 터를 닦아 놓으니 그 위에다 광주안씨가 집을 짓고, 풍산류씨는 안씨 집 앞에서 잔치판을 벌였다는 뜻이다. 바꾸어 말하면 허씨들이 처음으로 마을을 개척했고, 이어서 안씨들이 마을에 들어와 문중을 이루었으며, 다음으로 류씨가 잔치판을 벌일 정도로 가문이 번성했다는 말이다. 하회마을에 대...

  • 당대 천석꾼을 한 광주안씨의 ‘피 천석 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하회마을에서는 예부터 “허씨 터전에 안씨 문전에 류씨 배판”이라는 말이 전해 온다. 각 성씨마다 전해지는 입촌 전설과 함께 하회마을 세거사를 잘 설명해 주는 말이라고 할 수 있다. 「피 천석 전설」은 허씨 다음으로 하회에 터를 잡은 것으로 알려진 안씨들의 내력을 엿볼 수 있는 이야기이다. 고려시대 가난한 안씨 부부가 들일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쓰러져 있는 행각승을 만났다. 살림...

  • 만인적선을 하고 터 잡은 풍산류씨 입향시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풍산류씨는 어떤 과정을 거쳐 하회마을에 자리를 잡았을까? 풍산류씨가 하회에 자리 잡은 것은 고려 후기이다. 겸암과 서애의 6대조인 전서공(典書公) 류종혜(柳從惠)가 풍산 상리(上里)에 세거하다가 길지를 찾아 지금의 하회마을에 자리를 잡은 것이다. 사실 류씨들이 하회에 세거지를 마련한 것은 전서공이 마을에 들어와 터를 잡기 훨씬 이전, 곧 전서공의 할아버지이자 고려의 도염서령(都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