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안동문화대전 > 안동향토문화백과 > 삶의 이야기(구비전승과 어문학) > 문학 > 문학작품

  • 「어부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안동 출신 문인 이현보가 당시에 유행하던 민요를 개정한 시가. 후서에 의하면, 이현보(李賢輔, 1467~1555)는 만년에 은퇴하여 고향 예안에 은거하던 중 손자들을 통하여 이 가요를 접하였다. 가사가 한적하고 담긴 뜻이 심원하므로 분강에 배를 띄우고 시주를 즐길 적에 아이들을 시켜 읊게 하였다. 그러나 사어의 차례가 없고 혹은 중첩되었으므로 일부를 제거하고 일부는 개작...

  • 『450년 만의 외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하는 작가 김장동의 소설집. 경상북도 안동시 정상동 택지개발 조성 과정에서 고성이씨 묘지를 이장하다가 이응태의 미라가 발견되었다. 수장품 가운데 해독 가능한 한글 편지는 이응태의 부인(원이엄마)이 쓴 것으로 부부간의 각별한 사랑을 그리고 있고, 머리카락으로 삼은 미투리는 소설가의 상상력을 자극하여 김장동은 2000년 10월 태학사에서 『450년 만의 외출』을...

  • 『강아지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한 아동문학가 권정생의 동화작품. 『강아지똥』은 권정생의 동화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작품으로 그림동화집, 인형극 등의 다양한 장르와 연결되어 어린이문학을 풍부하게 만든 작품이다. 1969년에 기독교교육에서 수여하는 아동문학상을 탄 작품으로, 1996년 길벗어린이에서 그림동화집으로 출간되었다. 돌이네 강아지 흰둥이가 눈 똥을 주위의 모든 사물이 무시한다. 어미...

  • 『길 위에서 길을 묻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 시문학 동인 참꽃문학회 회원들의 작품을 모은 시집. 참꽃문학회는 동인 활동을 통해 축적된 회원들의 작품을 수록한 문집을 발간하기 위해 1998년 참꽃문학회 공동 이름으로 엔터출판사를 통해 『길 위에서 길을 묻다』 창간호를 발간하였다. 『길 위에서 길을 묻다』는 참꽃문학회 회원 11명의 작품 80여 편으로 이루어진 시집이다. 김명수, 한양명, 안상학, 남효선, 조영옥...

  • 『내 아직 적막에 길들지 못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하는 시인 김원길의 시집. 시인 김원길이 그동안 써온 작품을 모아 1984년 민음사에서 간행하였다. 『내 아직 적막에 길들지 못해』는 김원길의 자서와 함께 1~5부로 나누어 작품을 배열하였고, 발문으로 김용직의 ‘시인 김원길에 대하여’가 뒤에 수록되어 있다. 「고향」, 「용계동 은행나무」 등의 시에는 아무리 잘난 몸으로 세상을 떠돌아다녀도 돌아가 쉬고 싶은...

  • 『네 생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하는 시인 권오신의 시조집. 시인 권오신이 그동안 써온 작품들을 모아 1995년 영남사에서 발간하였다. 시조집 『네 생각』은 시인의 자서, 1~7부로 나누어진 작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조집 전체가 고향을 추억하는 주제들인데 가난, 보릿고개, 병사 등 우울한 내용이 가득하다. 정작 고향을 버리고 떠나는 사람들이 많아지지만, 농사지으며 고향을 꿋꿋하게 지키는...

  • 『누가 에덴으로 가자 하는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한 시인 임병호의 시집. 고 임병호 시인은 부산의 사상공단에서 직접 노동자로 체험한 세계를 사실적인 시로 써서 1990년 글방 출판사를 통해 『누가 에덴으로 가자 하는가』를 간행하였다. 시인은 생존 문제에서 철저하게 외면당한 사람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전하고자 하는 바람에서 시집을 발간하였다. 『누가 에덴으로 가자 하는가』는 시인의 머리말과 작품, 이오덕·김영...

  • 『바람꽃은 시들지 않는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하는 작가 류안진의 장편소설. 『바람꽃은 시들지 않는다』는 1991년 KBS에서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대하드라마로 제작되었다. 작가 류안진은 전통도시로 대표되는 안동의 역사 속에서 여성의 존재를 다시 생각하게 하는 작품 『바람꽃은 시들지 않는다』를 1990년 문학사상사에서 출간하였다. 안동의 동성마을은 남성 중심의 가부장제 문화를 대표한다. 류안진은 동족끼리...

  • 『별밤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한 시인 신승박의 시집. 1944년 출생한 신승박 시인은 18세에 시집 『별밤에』를 출간한 뒤 29세로 요절하였다. 『별밤에』에는 한하운(韓何雲) 시인이 쓴 머리말이 수록되어 있다. 한하운의 시집 『보리피리』는 1950년대 베스트셀러로 큰 인기를 누렸다. 신승박이 경안고등학교에 재학 중이었을 때 한하운 시인은 신승박의 작품을 보게 되었다. 한하운은 신승박의...

  • 『서동이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91년에 간행된 경상북도 안동 출신인 강인순의 첫 번째 시조집. 강인순은 1954년 경상북도 안동에서 출생하였다. 안동교육대학과 대구대학교 국어교육과를 졸업했고, 1985년 영남대학교 교육대학원에 들어가던 해 『시조문학』 현상 공모에서 「서동이후」가 장원으로 뽑혀 문단에 발을 들였다. 시조집 『서동이후』는 강인순이 1980년대 초기부터 쓰기 시작하여 1990년대까지 쓴 시조 작...

  • 『세느강 시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하는 시인 김윤한의 시집. 김윤한은 고등학교 재학 시절부터 문예반 활동을 통해 시와 인연을 맺어 안동의 글밭문학동인회 동인으로 활동하였다. 그간 창작해 둔 다량의 작품을 2005년 시집으로 엮어 월간문학사에서 발간하였다. 『세느강 시대』의 서문은 당시 한국문인협회 이사장 신세훈 시인이 썼다. 이어 ‘시인의 말’이 들어가고, 작품은 1부 안동 종자물쇠, 2부...

  • 『솔뫼리 사람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하는 시인 조영일의 시조집. 조영일은 1975년 『월간문학』 시조 부문 신인상을 수상하였고, 제6회 이호우 시조문학상을 수상하였다. 조영일은 등단 이래 써왔던 시조를 모아 『솔뫼리 사람들』이라는 이름으로 1998년 출판사 사람에서 발간하였다. 『솔뫼리 사람들』은 1~7부로 구성되어 있는데, 특히 7부에는 「솔뫼리 사람들」 연작시를 집중적으로 싣고 있다. 「땅...

  • 『수몰지의 낮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하는 시인 이동백의 시조집. 이동백은 198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조 「수몰민」으로 당선되었다. 이 후 1995년 그루출판사에서 이동백의 시조를 모아 『수몰지의 낮달』을 간행하였다. 『수몰지의 낮달』은 ‘시인의 자서, 1 수몰민, 2 사진, 3 사람이고 싶다, 4 단추, 5 우기’로 구성되어 있다. 시집 제목에서도 잘 알 수 있듯이 조상의 위패를 땅에...

  • 『아배 생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시인 안상학의 네 번째 시집. 『아배 생각』은 한국작가회의 안동지부 사무국장으로 활동하며 꾸준하게 작품 활동을 해오고 있는 안상학의 네 번째 시집이다. 2008년 애지에서 간행되었다. 전체 3부로 이루어져 있으며, 자서에 이어 시의 주제를 정리한 홍용희의 「질박한 서정」으로라는 글이 들어 있다. 제1부는 청년기의 상처와 방황이 아버지와의 대화를...

  • 『안토니오 코레아의 알비마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하는 시인 김지섭의 첫 시집. 2005년에 그 동안 써온 시들을 묶은 것으로 문예미학사에서 간행하였다. 김지섭은 스스로 시를 만난 지 오래되어 늙었다고 자서에서 쓴 것처럼 시를 써온 시간이 40년에 육박한다. 그 동안 모아 둔 시를 첫 시집으로 묶은 것은 시를 더욱 경외하는 마음을 다잡는 계기로 삼기 위함이라고 자서에서 밝히고 있다. 자서에 이어 모두 4부로...

  • 『오늘은 비요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하는 시인 권혁모의 시조집. 『오늘은 비요일』은 198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조 「하회동 소견」이 당선되어 등단한 권혁모 시인의 작품을 모아 1993년 그루출판사에서 발간하였다. 『오늘은 비요일』은 ‘시인의 말, 1 길, 2 안개, 3 칠석과 새, 4 하회동 소견, 5 나의 이승’으로 구성되어 있다. 연작시 「하회동 소견」을 통해 안동의 오랜 전통이...

  • 『이육사 전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한 시인 이육사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출간한 문학전집. 『이육사 전집』은 이육사기념사업회에서 이육사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기획·발의하였다. 전집을 묶는 과정에서 이육사(李陸史) 관련 자료를 가능한 한 모두 발굴하려고 시도하였고, 그 성과로 새롭게 발굴한 작품 7편을 실어 2004년 깊은샘에서 출간하였다. 『이육사 전집』은 ‘1부 시, 2부 소설,...

  • 『지금은 봄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하는 시인 권오웅의 글 모음집. 텔레비전 방송에서 권오웅 작가의 삶을 소개한 이준상(상지전문대학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시인의 삶을 다룬 이야기와 문학작품을 책으로 묶어 많은 사람들이 읽을 기회를 마련하고자 1997년 영남사에서 간행하였다. 『지금은 봄날』은 ‘1부 수필, 2부 시, 3부 금춘가족 이야기, 4부 수기, 5부 동화, 6부 권오웅의 삶과 문학’으로...

  • 『추강산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74년에 간행된 경상북도 안동 출신인 김시백의 첫 번째 시조집. 김시백은 1935년 경상북도 안동에서 출생하였다. 1967년 1월 「눈길」, 같은 해 5월 「봄의 여심」을 『중앙일보』 중앙시조란에 발표하였고, 1971년 『시조문학』 28집에 「독백」이 추천 완료되어 등단하였다. 시집 『추강산조』는 김시백이 문단에 등단하기 전부터 써온 작품과 등단 이후 1974년까지 쓴 작품을...

  • 『하회에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하는 시인 김종길의 시집. 시 「성탄제」로 유명한 김종길 시인의 시집으로, 1977년 민음사에서 간행하였다. 『하회에서』는 김흥규의 「세계내적 초월의 비전과 절제」라는 시세계 해석과 ‘성탄제, 춘니, 지중해 소견, 산정 부근, 이앙가, 국화 앞에서, 문’이라는 제목 순서로 구성되어 있다. 모든 작품에는 창작 연도가 밝혀져 있다. 『하회에서』는 유교의 전통 가...

  • 『한티재 하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한 아동문학가 권정생의 소설집. 권정생은 어린 시절 어머니에게서 들은 동네 사람들의 애환 어린 이야기를 후세에 남겨 근대 전환기에 평범한 민중들이 동학혁명기와 일제식민지 시대를 어떻게 살았는지 생생하게 전달하고자 작품을 썼다. 『한티재 하늘』은 1998년 지식산업사에서 2권의 책으로 발간되었다. 『한티재 하늘』의 배경은 1800년대 후반에서 1937년까지이다...

  •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한 해직교사 정영상 시인의 시집. 정영상 시인은 1989년 안동시 복주여자중학교에서 근무하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안동지회 건설과 관련되어 해직된 뒤, 1993년 4월 15일 충청북도 단양군 상진리 집에서 심장마비로 생을 마쳤다. 교사로서 첫 발령을 안동으로 받은 정영상 시인은 반인간적이고 비민주적인 학교생활을 경험하고 시를 창작하여 1989년 실천문학사에서 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