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안동문화대전 > 안동향토문화백과 > 삶의 방식(생활과 민속) > 생활 > 주생활

  • 주생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안동 지역에서 가옥을 기반으로 영위해 온 주거 형태와 공간 배치 및 그곳에서 이루어지는 생활. 안동은 어떤 지역보다 고건축물이 많을 뿐 아니라 종류도 다양하여 고건축물의 보고로 알려져 있다. 전국의 고건축 문화재 가운데 3분의 1이 경상북도 북부 지역에 집중되어 있고, 그 가운데 3분의 2가 안동 지역에 분포되어 있다는 사실이 이를 뒷받침해 준다. 그 까닭은 안동이 다른...

  • 까치구멍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민가의 한 형태로 지붕 용마루 아래 박공 부분에 구멍을 낸 집. 안동 지역의 독특한 가옥 형태의 하나인 까치구멍집은 겹집 형태로 ‘ㅁ’자형의 폐쇄형 가옥이다. 대문만 닫으면 맹수의 공격을 막을 수 있고, 눈이 많이 와서 길이 막혀도 집안에서 취사와 난방 및 다른 작업을 할 수 있는 구조이다. 이 같은 특성상 구조가 폐쇄적이어서 실내 공기 순환이 원활하지 못하...

  • 내외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남녀의 공간을 구분하는 상징적 경계에 조성한 담. 동성마을에서 볼 수 있는 반가(班家)의 집은 일반적으로 안채·사랑채·사당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여기에 행랑채가 추가되기도 한다. 안채와 사랑채는 서로 분리된 ㅁ자형의 뜰집을 이루고 있고, 사당은 일자형으로 사랑채의 서북쪽이나 동북쪽에 배치한다. 이 경우 여자가 생활하는 안채와 남자가 거처하는 사랑채는 떨어져...

  • 도투마리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민가의 한 형태로 도투마리 모양처럼 생긴 집. 도투마리집은 까치구멍집, 봉당집과 더불어 안동 지역 민가의 독특한 유형으로, 집 모양이 베를 짤 때 사용하는 도투마리처럼 생겨서 도투마리집이라 한다. 본래 도산면 의촌리 501번지 섬마에 네 채가 있었으나 세 채는 물에 잠기고 나머지 한 채는 1976년 6월 2일 안동민속박물관 야외박물관 지구에 옮겨 보존하고 있...

  • ㅁ자형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기와집 형식으로 ㅁ자 형태의 구조로 된 집. ㅁ자형집은 안동 지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옥 형태로, 대체로 안채를 구성하고 있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즉 외부에서 직접 접할 수 있는 부분은 사랑채이며 안채의 공간은 밖에서 볼 수 없도록 만든 구조이다. ㅁ자형집이 발달한 바탕에는 내외를 철저히 가리는 유교적 생활 원리가 자리하고 있다. 남성의 개방적 공간과 여...

  • 벼락닫이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조선시대의 건물 양진당에서 볼 수 있는 독특한 구조와 기능의 창. 풍산류씨 큰 종가인 안동 양진당으로 들어가려면 솟을대문을 통해 들어가거나 솟을대문 옆으로 난 길을 이용하여 안채로 들어갈 수 있다. 양진당으로 들어가는 정문이라 할 수 있는 솟을대문은 주로 사랑채를 출입하는 어른들이 사용하고, 일꾼들이나 안어른들은 안채로 바로 들어서는 솟을대문 옆의 문을 이용...

  • 별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양반 가옥에서 행랑채(문간채), 사랑채, 안채에 더해서 건조된 부속 건물. 별채는 여러 가지 필요에 의해서 특수한 공간으로 조성된다. 손님이 많은 집에서 손님을 치르기 위해 지을 수도 있고, 첩을 두기 위해 지을 수도 있다. 재미있는 사실은 별채는 대부분 감추어진 공간에 자리 잡고 있다는 점이다. 사랑채의 공식적인 이미지와는 대조되는 편한 공간인 것이다. 그...

  • 사랑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양반 가옥에서 전통적으로 남성의 영역으로 규정된 공식적 공간. 일반적인 양반집에서 솟을대문으로 들어오면서 정면으로 마주치게 되는 건물이 바로 사랑채이다. 공식적인 손님이나 공무를 보러 온 사람과 사랑채의 주인이 직접적으로 마주하게 되어 있는 구조이다. 사랑채에서는 그 집안의 가장과 남자 성원들이 기거하면서 때로는 공부방으로, 때로는 손님맞이 방으로, 때로는...

  • 솟을대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기와집의 행랑채 지붕보다 높이 솟게 지은 대문. 솟을대문은 기와집 대문의 한 형식으로, 양쪽으로 문간채를 두고 대문 있는 곳을 한껏 높임으로써 그 집의 권위를 나타낸다. 즉 솟을대문의 높이로 그 집의 권세를 가늠할 수 있다. 좌우의 행랑채보다 기둥을 훨씬 높이어 우뚝 솟게 짓는데, 이는 자연스럽게 사랑채의 기단 높이와 연동된다. 안동에는 솟을대문 지붕과 문짝 사...

  • 아파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한 채의 건물에 독립된 여러 세대가 살 수 있게 이루어진 공동주택. 우리나라에 아파트 주거 형식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은 일제강점기 서울 서대문에 풍전아파트가 건립되면서부터이다. 광복 후에는 종암아파트(1959)를 시초로 하여 1960년대부터 아파트 시대가 시작되었다. 1962년 주택난 해결을 위해 대한주택공사가 설립되면서 아파트 건축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게 되...

  • 안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양반 가옥에서 전통적인 주거 생활에서 여성의 영역으로 규정된 공식적 공간. 집은 공간적인 개념으로 볼 때 성별이나 신분에 따라 주거용 공간에 차이가 있다. 이런 경향은 특히 주거 공간이 좁은 민가보다는 반가(班家)에서 더욱 뚜렷하며, 유교 이념이 더 강한 계층일수록 분명하게 나타난다. 안동 지역의 경우 가세가 넉넉한 양반가의 경우 ㅁ자 모양의 기와집에서 사는...

  • 정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전통 가옥에 일정한 시설을 갖추어 놓고 음식을 만들고 설거지를 하는 등 식사에 관련된 일을 하는 공간. 정지가 갖는 가장 주요한 기능은 취사와 난방이다. 취사를 위해서는 물을 비롯한 음식의 재료가 될 만한 것들과 각종 그릇을 보관하며, 이들을 항시적으로 편리하고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장치와 시설들이 필요하다. 그에 덧붙여 불을 피울 수 있는 구조가 필요한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