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안동문화대전 > 안동의 마을 이야기 > 옹천리 > 5일장이 열리는 시장마을 옹천 > 조선시대부터 자리 잡은 옹천장터

  •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장터마을의 인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옹천장 에 대한 기록은 1608년(선조 41)에 편찬된 경상도 안동부(현 안동시) 읍지 『영가지(永嘉誌)』로부터 시작된다. 초기 옹천장은 5일장이 아니라 끝자리가 3일과 9일, 즉 4일 간격, 6일 간격으로 열린 장시였다. 이러한 주기가 1830년 『임원십육지(林園十六志)』 기록에 의하면 현재와 같은 4일과 9일 형태의 5일장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40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닌...

  • 4일, 9일마다 벌어지는 장터마을의 신명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장터마을로 유명한 옹천리는, 예전에 비하면 많이 쇠락했지만 지금도 장날만 되면 마을이 들썩거린다. 철따라 농가에 필요한 재화가 있기에 하루 종일 이어지지는 않지만, 오전 한때는 옛 전성기를 떠올릴 수 있을 정도이다. 봄철에는 묘목 매매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여름과 가을에는 농기구 매매 및 손질 등으로 들썩인다. 또한 명절을 전후해서는 제수 매매가 활발하다. 장날만 되면 상설로 좌판...

  • 예전 같진 않지만 꿋꿋이 맥을 잇는 장꾼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학가산 아래 자리 잡은 옹천리는 조선시대부터 장터마을로 유명했는데, 초기에는 끝자리가 3일과 9일에 열리는 장이었다가 시간이 흐르면서 끝자리가 4일과 9일에 열리는 5일장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옹천장은 1970년대 국도 개통과 함께 현재의 위치로 이전하였으며, 1970년대부터 상업 위주로 발전하면서 정기 시장으로 성황을 이루기 시작했다. 장날만 되면 아침 일찍부터 인근 지역의...

  • 장터에서 세상을 읽는 인물전설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학가산의 수려한 경관 아래 자리 잡고 있는 옹천리는 예부터 교통의 요지이자 장터마을로 유명하다. 장날이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물론 원근에서 장꾼들과 주민들이 찾아와서 각종 농산물과 생필품 등을 매매하는 것이지만, 장터에서는 물건만 주고받는 것이 아니었다. 지금도 그렇지만 통신수단이 발달하지 못했던 시절에는 더욱더 어느 장이든 가리지 않고 물건과 함께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들도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