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안동문화대전 > 안동의 마을 이야기 > 옹천리 > 화려한 옛 추억을 새로운 동력으로 삼는 옹천 > 지역명소가 된 옹천역과 기차공원

  • 그 많던 기차와 승객들은 다 어디 갔을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상행선 쪽으로는 평은역과 연결되고 하행선 쪽으로는 마사역과 연결되는 옹천역은 1941년 중앙선이 개통되면서 설치되었다. 옹천역은 안동과 영주 사이를 잇는 중간 지점으로서 도로망이 발달하지 못했던 일제강점기까지만 해도 기차 의존도가 높아 호황을 누렸다. 하지만 도로망이 발달하고 승용차 보급이 확산되면서 기차를 이용하는 승객이 점점 줄어들자 옹천역에 정차하는 기차 역시 점점 줄어들게...

  • 현대식 유리천장이 고풍스러운 옹천역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97년에 개축된 옹천역에 들어서면 여느 역과 달리 고풍스러운 느낌을 받게 된다. 바로 옹천역사 천장이 투명한 유리 재질로 되어 있기 때문이다. 햇살을 그대로 받아 안은 자연 채광이 옹천역 내부를 보통 역과는 다른 질감으로 보여준다. 형광등에 의지한 빛이 아닌 햇살을 그대로 내부로 끌어들이기 때문에 훨씬 밝고 따뜻한 느낌이다. 역사에 들어서면, 그렇게 넓은 공간은 아니지만 하회마...

  • 옹천역 기차공원에서 인생의 길을 찾으세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옹천역의 자랑거리 중 하나는 역사 옆에 작은 공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기찻길 속으로’라는 제목을 달고 1998년에 개장한 기차공원은 옹천역 입구 좌측에 자리 잡고 있다. 기차공원은 초가지붕을 얹고 기차 레일 속으로 걸어가는 코스로 되어 있으며, 양옆으로 은행나무들이 즐비하게 들어서 있다. 게다가 한쪽에는 아담한 탁자와 의자 들이 준비되어 있으며, 새집과 스피커를 나무에 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