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안동문화대전 > 안동향토문화백과 > 삶의 주체(성씨와 인물) > 전통시대인물 > 효자·열녀

  • 효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통시대 효행으로 이름난 안동 출신의 인물. 전통사회에서 효(孝)는 유교 윤리(인의예지) 중 가장 근본이 되는 항목으로 여겼으며, 가정에서의 효는 곧 나라와 임금에 대한 충성의 기초로 여긴 가장 중요한 도덕이었다. 효자는 가계의 연속이 중요시된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가족 제도에서 생겨난 산물이다. 나라에서는 효행을 적극 권장하였고, 암행어사의 암행 활동에서도 효자를 천거하는 일이 포...

  • 열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통시대 안동에 살았던 효부나 열부. 전통적으로 열녀란 남편이 죽어서 개가할 수 있는데도 개가하지 않는 여인을 뜻하였으나 조선 후기 주로 상층 지식인들이 엮은 한문본 『열녀전(烈女傳)』에는 대체로 남편을 따라 죽은 소위 종사(從死) 여인들에 관한 내용이 실려 있어, 결과적으로 열(烈)과 죽음을 밀접하게 연계시키는 관습을 만들었다. 열녀 개념의 변모를 살펴보면, 조선 초기에 나온 『...

  • 권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안동 출신의 효자이자 유생.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공거(公擧), 호는 방담(方潭). 아버지는 권우신(權遇臣)이다. 권강은 경상도 안동부(安東府)에서 태어났다. 일찍부터 유일재(惟一齋) 김언기(金彥璣)의 문하에서 수학하였으며 23세 되던 1589년 사마시에 합격하였으나 벼슬에 오르지 않았다. 후에 향리에 머무르고 있던 서애(西厓) 류성룡(柳成龍)을 찾아가 제자가 되었...

  • 변중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안동 출신의 유생이자 효자. 본관은 원주(原州). 초명은 변중일(邊仲一), 자는 가순(可純), 호는 간재(簡齋). 증조부는 변광(邊廣), 할아버지는 변영청(邊永淸), 아버지는 생원 변경장(邊慶長), 어머니는 동래정씨(東萊鄭氏)로 정희순(鄭希舜)의 딸이다. 변중일은 안동부(安東府) 금계촌(金溪村, 현 경상북도 안동시 서후면 금계리)에서 태어났다. 18세 때인 임진왜란 당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