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안동문화대전 > 안동향토문화백과 > 삶의 이야기(구비전승과 어문학) > 문학 > 문예지

  • 『글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의 글밭문학동인회에서 발간하는 문학 동인지. 신승박·김성영·임병호·임명삼·김지섭·김윤한 등의 시인들이 중심이 되어 활동한 글밭문학동인회는 청포문학회를 전신으로 출발하여, 1969년 7월 시문학 동인지 『글밭』 첫 호를 영남사에서 발행하였다. 1960년대 후반 경제적인 궁핍함에도 불구하고 안동의 빛나는 문화를 살찌우고 문예 발전에 보탬이 되기 위해 동인지를 제작하였다....

  • 『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하는 문학인 5명이 펴낸 문학 동인지. 박희용(개산)·임명삼(우곡)·권보혁(양전)·주영욱(옥산)·서정오(지행)는 동인을 결성하여 낙강오우(洛江五友)라고 칭하고, 서로를 도둑으로 부르며 우의를 다지는 작품 활동을 하였다. 이들은 문학에 대한 순수한 열정을 작품집으로 엮어 1981년 『말』이라는 제목으로 처음 출간하였다. 『말』은 시·소설·수필·희곡 등의 다...

  • 『시조동인 오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에서 활동하는 시조동인 오늘의 회원들이 펴낸 문학 동인지. 대개의 동인이 문학 세계관을 공유하기보다는 학연·지연에 얽혀 만들어진 데 반하여 시조동인 오늘은 시조를 중심으로 한 문학 동인을 결성하였다. 1990년에는 안동 지역에 문학회 활동이 왕성하게 일어나는 시기였고, 시조 시인들도 지역에 기반한 문학 동인지를 만드는 데 의기투합하여 『시조동인 오늘』을 영남사에서 창...

  • 『안동 작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한국작가회의 안동지부에서 2003년부터 발간하고 있는 기관지. 1998년 안동의 문학동인 단체인 글밭문학회, 참꽃문학회, 안동주부문학회가 연합문학회로 안동민족문학회를 결성하였다. 이들은 2000년 『민족문학』이라는 연합 동인지를 출간하였다. 왕성한 활동을 하던 안동민족문학회는 사단법인 한국작가회의 지부로 승인을 받으면서 발전적으로 해체하여, 2003년 처음으로 기관지 『안동작가』를...

  • 『안동문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한국문인협회 안동지부에서 1972년부터 발간하고 있는 기관지. 한국문인협회가 지방 문단을 활성화할 방안으로 1971년 3월 전국 순회 문학강연을 개최하였는데, 안동에서 강연을 열면서 한국문인협회 지부 결성에 대한 논의가 구체화되었다. 이에 당시 안동교육대학 이동희·예종숙 교수를 회원으로 초대하면서 같은 해 9월 기관지 『안동문학』을 창간하게 되었다. 『안동문학』에는 시·시조·소설·...

  • 『안동수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의 수필문학 동인지. 이름도 잘 알려져 있지 않고, 글 쓰는 일을 자랑하지도 않는 사람들이 오직 수필문학회에 참여한다는 창조적인 의지로 모여서 1982년 『안동수필』이라는 동인지를 창간하였다. 권두언, 회원들의 작품, 회원 주소록, 편집 후기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창간호에 실린 서정인의 「48년 전의 안동공립보통학교」는 새로 입학한 신입생이 6학년 선배 구장(동네선...

  • 『안동주부문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안동주부문학회에서 1992년부터 발간하고 있는 문학 동인지. 안동시와 새마을부녀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새마을주부백일장이 3회째가 되던 1992년, 제2회 새마을주부백일장에서 장원을 한 김명자가 입상자 9명에게 엽서를 보내 이 가운데 7명이 안동문화회관에서 모인 것이 안동주부문학회의 결성 계기가 되었다. 전업주부에 대한 편견을 없애고 문학과 생활이 밀접하게 연결된 생활문학을 실천하고자...

  • 『카오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안동시 안동교육대학 문학동아리 카오스에서 발간했던 문학 동인지. 안동교육대학(현 안동대학교) 재학생들은 1965년 개교부터 문학동아리를 만들었으나, 동아리 카오스의 전신인 가로수와 오로라는 동인지를 내지 못하였다. 1967년 4월 문학에 열정이 있는 학생들이 자취방에 모여 밤새 문학 이야기를 나누다가 동인지 발간을 결정하였다. 같은 해 6월 시화전으로 창간호를 대신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