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2400787
한자 晩休亭
영어음역 Manhyujeong
영어의미역 Manhyujeong Pavilion
분야 생활·민속/생활,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건물
지역 경상북도 안동시 길안면 묵계리 1081[묵계하리길 42]
시대 조선/조선
집필자 정진영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누정
양식 홑처마 팔작지붕
건립시기/일시 1500년(연산군 6)연표보기
정면칸수 3칸
측면칸수 2칸
소재지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길안면 묵계리 1081[묵계하리길 42]지도보기
소유자 김해동
문화재 지정번호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173호
문화재 지정일 1986년 12월 11일연표보기

[정의]

경상북도 안동시 길안면 묵계리에 있는 조선 중기 정자.

[개설]

만휴정은 조선 중기 문신 보백당(寶白堂) 김계행(金係行, 1431~1517)이 말년에 독서와 사색을 하던 곳이다. 김계행의 본관은 안동이다. 과거에 급제한 후 여러 벼슬을 지냈으며 연산군(燕山君)의 폭정이 시작되자 향리로 돌아와 은거하였다. 김계행은 특히 청백리로 이름이 높았으며, 보백당이라는 호도 ‘내 집에 보물이 있다면 오직 맑고 깨끗함 뿐이다[吾家無寶物寶物惟淸白]’라는 글에서 따온 것이다.

[변천]

만휴정은 1500년(연산군 6) 김계행이 독서와 사색으로 만년을 보내기 위하여 건립하였다. 이후 몇 차례 중수하였다.

[형태]

만휴정은 홑처마 팔작지붕집으로 처마 앙곡(昂曲)과 안허리가 매우 날카로워 정자의 맛을 더욱 살리고 있다. 규모는 정면 3칸, 측면 2칸이다. 앞쪽은 개방된 누마루 형식에 난간을 둘렀고, 뒷면 양쪽에는 온돌방을 두어 학문하는 공간으로 활용하였다. 앞쪽 전체를 고스란히 개방하여 툇마루로 구성하였는데, 이것은 만휴정 앞 아래위로 펼쳐진 계곡의 반석과 그 위로 흐르는 물과 아래쪽에서 떨어지는 폭포 등 주위의 멋진 자연 경관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만휴정 아래에 있는 바위에 ‘보백당만휴정천석(寶白堂晩休亭泉石)’이란 글씨가 크게 새겨져 있다.

[현황]

만휴정은 1986년 12월 11일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173호로 지정되었다. 현재 소유자 및 관리자는 김해동이다.

[의의와 평가]

현재의 건물은 중수를 거치면서 다소 변형된 듯 조선 후기의 양식을 보이는 부분도 있지만, 말기의 번잡한 것과는 달리 품위를 유지하고 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