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2400886
한자 安東臨淸閣
영어공식명칭 Imcheonggak in Andong
영어음역 Imcheonggak
분야 생활·민속/생활,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건물
지역 경상북도 안동시 법흥동 20
시대 조선/조선
집필자 정진영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고가|누정
양식 홑처마 맞배지붕
건립시기/일시 조선 중기
소재지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법흥동 20 지도보기
소유자 이창수
문화재 지정번호 보물 제182호
문화재 지정일 1963년 1월 21일연표보기

[정의]

경상북도 안동시 법흥동에 있는 조선 중기 전통 가옥과 누정.

[개설]

안동 임청각세종 때 좌의정을 역임한 이원(李原, 1368~1429)의 여섯째 아들 이증(李增, 1419~1480)이 건축한 조선 중기의 종택 건물과 이증의 셋째 아들 이명(李洺)중종 때 세운 별당형 정자인 군자정(君子亭)으로 구성되어 있다. 상해 임시 정부의 초대 국무령(國務領)을 지낸 석주(石洲) 이상룡(李相龍, 1858~1932)이명의 17대 주손(冑孫)이다.

[형태]

군자정은 목조 건물로는 보기 드물게 임진왜란을 겪은 오래된 건물이다. 군자정 대청에는 이현보(李賢輔) 등의 시판(詩板)이 걸려 있으며, 안동 임청각의 현판은 퇴계 이황(李滉)의 친필로 알려져 있다. 군자정은 ‘丁’자형의 누각으로 된 별당 건축으로, 정면 2칸, 측면 2칸으로 구성된 대청이 남향으로 앉아 있고, 그 왼쪽에 온돌방 4칸이 연접하여 ‘ㅏ’자 모양을 취하고 있다. 온돌방의 한 부분은 각주를 세워 굴도리를 얹은 간단한 구조로, 홑처마로 구성하였다.

그러나 대청은 원주를 사용하였고, 그 위에 이익공 계통의 공포(栱包)와 그 사이에 화반을 1개씩 배치하였으며, 겹처마로 만들었다. 공포는 건물의 외면에서는 쇠서의 형태를 갖추지 않고 간소하게 초공으로 꾸며져 있다. 벽은 회벽을 치고 대청 주위에는 판문을, 온돌방에는 빗살문을 달아놓았다. 처음에는 대청 전체에 단청을 하였던 것으로 보이나 현재는 내부에서만 그 흔적을 찾을 수 있다.

서쪽에 위치한 본채는 양지 바른 산기슭에 자리 잡았는데, 총 50칸이 넘는다. 앞면 아래서부터 동서 길이로 12칸의 행랑채가 있고, 그 뒷면에 다시 같은 길이로 두 채씩 병행시켰는데, 제일 뒤쪽 건물의 중앙에 대청을 두었으며, 그 앞면 좌우에는 앞뒤채를 연결하는 방이 있어 안마당이 세 구역으로 구분되었다. 지붕은 홑처마 맞배지붕으로서 안채와 대청은 굴도리집이고 나머지는 방주를 사용한 납도리집이다. 건축 양식상으로는 대청 종량 위의 포대공이 눈에 띈다.

[현황]

1963년 1월 21일에 보물 제182호로 지정되었다. 2009년 현재 소유자는 이창수이고, 관리자는 이상동이다. 현재 고택 체험의 일환으로 일반인들이 전통 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개방하고 있으며 전통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 중에 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