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2400750
한자 孤山亭
영어음역 Gosanjeong
영어의미역 Gosanjeong Pavilion
분야 생활·민속/생활,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건물
지역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 가송리 447[가송길 177-42]
시대 조선/조선
집필자 정진영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누정
양식 홑처마 팔작지붕
건립시기/일시 1564년(명종 19)연표보기
정면칸수 3칸
측면칸수 2칸
소재지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 가송리 447[가송길 177-42]지도보기
소유자 금만동
문화재 지정번호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74호
문화재 지정일 1992년 11월 26일연표보기

[정의]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 가송리에 있는 조선 중기 정자.

[개설]

고산정은 정유재란이 일어났을 때 안동 수성장(守城將)으로 활약하여 좌승지에 증직된 성재(惺齋) 금난수(琴蘭秀, 1530~1604)의 정자이다. 금난수이황(李滉)의 제자로서 자연과 더불어 학문을 닦는 데 힘썼으며, 1561년(명종 16) 사마시에 합격하여 봉화현감 등을 지냈다. 35세에 당시 선성현(宣城縣, 당시 예안현의 별칭) 제일의 명승이었던 가송협(佳松峽)에 고산정을 짓고 일동정사(日東精舍)라 부르며 늘 경전을 가까이 한 채 유유자적하였다고 한다.

[위치]

고산정은 안동팔경의 하나인 청량산(淸凉山) 가송협의 절벽 아래 자리 잡고 있는데, 주위에는 외병산(外屛山)과 내병산(內屛山)이 병풍처럼 둘러 있고 그 건너에는 송림과 함께 독산이 솟아 있어 절경을 이루고 있다. 고산정 앞으로 강물이 시원하게 흐르고 맞은편 산기슭에는 물맛 좋은 옹달샘이 지금까지 남아 있다.

[변천]

고산정금난수가 1564년(명종 19) 건립하였다. 창건 당시부터 경상북도 예안 지역의 대표적인 절경으로 알려져 이황도 여러 차례 제자들과 함께 와서 「서고산벽(書孤山壁)」·「유고산(遊孤山)」·「고산견금문원(孤山見琴聞遠)」 등의 시를 짓고 경치를 즐겼다고 한다.

[형태]

고산정은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의 홑처마 팔작지붕집인데, 3m가량의 축대를 쌓아 대지를 조성한 후 얕은 기단 위에 자연석 덤벙주초를 놓고 기둥을 세웠다. 가운데의 우물마루를 중심으로 좌우에 온돌방을 꾸몄는데, 우측 방은 통간으로 하였으나 좌측 방은 뒤쪽의 1칸만을 온돌방으로 꾸며 결국 마루가 ‘ㄱ’자형으로 깔리게 되었다. 전면과 양 측면에는 계자 난간을 둘렀는데, 출입은 난간의 양측 끝에서만 하게 하였다.

[현황]

고산정은 1992년 11월 26일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74호로 지정되었다. 이황금난수의 시가 현판으로 걸려 있다. 고산정에 보존된 이황의 한시 「서고산벽」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일동이라 그 주인 금씨란 이가/ 지금 있나 강 건너로 물어보았더니/ 쟁기꾼은 손 저으며 내 말 못 들은 듯/ 구름 걸린 산 바라보며 한참을 기다렸네(日洞主人琴氏子 隔水呼問今在否 耕夫揮手語不聞 愴望雲山獨坐久)’. 예전에는 이곳에 학이 많이 서식했다고 하나 지금은 없으며, 고산정 왼쪽에 조선총독부에서 세운 조학번식지(鳥鶴蕃殖地)라는 천연기념물 비가 서 있다. 현재 소유자 및 관리자는 금만동이다.

[의의와 평가]

고산정은 주위의 빼어난 경관과 잘 어우러져 조선시대 정자의 멋스러움을 잘 보여 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건물의 원형도 비교적 잘 유지되어 있어 조선시대의 건축 연구에 도움이 되고 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