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직손씨

대표시청각
button
관련항목 페이징
  • URL Copy
  • twitter
  • facebook
한자 一直孫氏
영어의미역 Iljik Son Clan
분야 성씨·인물/성씨·세거지
유형 성씨/성씨
지역 경상북도 안동시
집필자 김복영
[정의]
손응을 시조로 하고 손홍량을 중시조로 하는 경상북도 안동시 세거 성씨.

[개설]
안동의 일직손씨는 고려 후기의 명신 손홍량(孫洪亮, 1287~1397)을 중시조로 세계를 이어오고 있는 안동의 토착 성씨 중 하나이다.

[연원]
일직면 송리리에 있는 손홍량 유허비에 의하면 시조 손응(孫凝)은 원래 성은 순(筍)이었는데 고려 8대 현종의 이름과 음이 같다하여 손(孫)으로 사성되었으며 신라왕을 따라 일직현에 갔다가 일직인이 되었다고 한다. 이후의 세계는 분명하지 않으며 후손들은 손홍량일직손씨의 중시조로 삼는다.

손홍량은 현재의 일직면 송리리에서 태어났다. 1309년 문과에 올라 충선왕, 충숙왕, 충혜왕, 충목왕을 거쳐 충정왕 때 벼슬이 판삼사사에 이르렀으며 정평(靖平)이란 시호를 받았다. 손홍량은 밀직사를 지낸 손득수(孫得壽)와 전공판서를 지낸 손득령(孫得齡) 두 아들이 있고, 흥해배씨(興海裵氏)의 안동 입향조 배전(裵詮)이 사위이다.

손득수의 아들 손영유(孫永裕)는 손홍량의 자손으로 조선왕조에서 첫 출사자로 한성판윤을 지냈다. 손영유의 아들 손관(孫寬)은 진성현감을 지냈는데 밀양 용평리로 이거하였다. 손관의 맏아들 격재(格齋) 손조서(孫肇瑞)일직면 송리리에서 나서 밀양 용평리에서 자랐다.

1435년에 문과에 급제하여 사헌부감찰, 병조정랑을 거쳐 집현전학사로 한림원에 있었다. 외직으로 나가 봉산군수에 있다가 단종복위를 꾀하던 학사들이 순절하자 벼슬을 던지고 향리에 은거하였다. 손조서는 도학이 깊고 문장과 학문이 뛰어났으며 밀양의 서산서원(西山書院)과 대구의 청호서원(靑湖書院)에 제향되었다.

[현황]
현재 일직면 조탑리일직손씨 집성촌이 있으며, 또 일직면 송리리에는 손득수의 막내아들 손의유(孫義裕)의 후손 몇 집이 살고 있다.

[관련유적]
일직면 송리리손홍량 유허비손홍량이 20세 때 심었다는 은행나무가 있고, 일직면 명진리 바랑골에 손홍량의 묘소와 재사인 직산재가 있다. 일직면 조탑리손홍량, 상촌(桑村) 김자수(金自粹), 파산(巴山) 류중엄(柳仲淹)을 제향한 타양서원(陀陽書院)이 있다.

12
작성자 확인번호*(댓글 수정 또는 삭제시 사용)  
의견내용
등록

향토문화전자대전 로고 집필항목 검색 닫기
향토문화전자대전 로고 참고문헌 검색 닫기